• 최종편집 2022-12-08(목)
 

사본 -사본 -IMG_9825.jpg

군산대학교가 대학 경쟁력 제고를 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대학부제 학사구조개편안이 29일 군산대학교 전체교수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됨으로써변화와 혁신을 위한 대학대전환에 더욱 강한 드라이브를 걸 수 있게 되었다.

 

군산대학교는 그동안 국내 대학이 직면한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수요자 중심으로의 학사구조 개편작업을 강하게 단행해왔다.

 

군산대학교가 진행 중인 ICC기반 대학부제로의 학사구조 개편은 수요자인 학생 선택권을 강화하고특성화 및 융합 교육을 통해 각 전공의 장벽을 허물어 4차산업혁명에 따른 사회적 수요에 적합한 교육환경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9일 전체교수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학사구조 개편안은 기존의 7개 단과대학을 “HASS대학(Humanities, Arts, and Social Sciences)과 ONSE대학(Ocean, Natural Sciences, and Engineering)” 등 2개 단과대로 통합하고 법행정경찰학부글로벌비지니스학부소프트웨어학부자율전공학부 등 산업협업특화센터(ICC) 기반 특성화 대학부 4개를 본부 직속으로 신설하여 개편한 ‘2개 단과대학 8개 학부 35개 학과로 구성된다.

 

또한 기존 단과대학 단위의 정량평가로만 이루어지던 교원업적평가도 학부 단위의 정량기반 정성평가를 추가로 진행하고산학협력단 산하 ICC를 신설하여 기업특화 교육과정 설계 및 운영을 지원하며애로기술 해결자문컨설팅 등 기업연계형 활동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개편의 골자는 교육수요자인 학생과 채용수요자인 기업들이 만족하는 교육을 위한 학사구조 전환으로지역의 산업 특성과 여건에 맞는 핵심 인재를 유연하게 배출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군산대학교는 이 개편안 구축을 위해 내부적으로는 학사구조개편위원회교무회의전체교수회의학무조정회는 물론 총학생회조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쳤고외부적으로는 군산시 의회와 군산시청 등 지자체와 동문언론인기업인학부모유관기관 관계자 등 지역 사회와도 여러 차례 설명회 및 의견 수렴의 과정을 거치면서 지역사회의 정서를 꼼꼼하게 반영하였다.

 

군산대학교는 "이번 전체교수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학사구조 개편안을 바탕으로 2023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할 예정이며앞으로도 대학의 외부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변화와 혁신을 주도하여 다함께 미래가치를 높이는 든든한 국립대학의 모습이 되겠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5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산대,‘대학부제 학사구조 개편안’ 전체교수회의 만장일치 통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