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6(화)
 

박준배 김제시장이 시민단체로부터 업무상 배임 혐의로 또 고발을 당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문병선 열린김제시민모임 상임대표는 13김제시가 지난 2019 46일부터 3일간 개최한 제12회 모악산축제 당시 본주 3편의 창작 뮤지컬 공연이 특정종교만을 대상으로 진행했다박 시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경찰에 고발해 최근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특히 문 상임대표는 이 뮤지컬 공연에 현재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박 시장의 딸이 직접 출연하거나 안무지도 등을 했다면서 박 시장의 딸은 이 3편의 뮤지컬을 기획한 기획사를 김제시에 직접 소개시켜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그는 모악산축제 당시 첫날 공연했던 뮤지컬 본주는 박시장이 자신이 쓴 책에서 사조부(스승의 사부)로 극진하게 칭송하고 있는 모악교(증산교에서 분파교주였다뮤지컬 본주공연은 사실상 특정 종교 교주였던 자신의 사조부를 홍보하는데 막대한 시민의 혈세를 사용한 셈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열린김제시민모임은 지난해 1월 업무추진비 부적정 사용과 오정동 축산분뇨 자원시설 특혜 지원 등에 대해 박 시장을 업무상 배임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으로 경찰에 고발한 사건의 재수사를 요구했다.

 

문 상임대표는 열린김제시민모임은 지난해 초 박시장이 사용한 업무추진비가 아주 부적정하게 쓰였고오정동 축산분뇨자원시설 업체에 3억 원이 넘는 돈을 지원한 것은 특혜라며 검찰에 고발했었다면서 그런데 경찰은 최근 이 사건에 대해 불송치(혐의없음결정을 내려 우리 시민단체는 이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어 재수사를 요구하는 이의신청을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상임대표는 시민의 혈세를 특정종교 교주였던 자신의 사조부를 알리는데 사용해서는 안 된다특히 딸이 뮤지컬 공연 기획사 선정에 관여했다는 것은 시정 개입 아니냐면서 경찰은 이와 관련해 시민들의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강력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3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제]열린김제시민모임, ‘본주’ 뮤지컬 공연 박준배 시장 고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