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노르망디.jpg

조봉업 전라북도 행정부지사는, 프랑스 관련 지자체*와 관광협력 추진토대 마련, 서해안·새만금 관광여건변화에 따른 수변개발 시사점 착안, 내년 개최를 앞둔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및 전라북도 문화관광자원 홍보 등을 위해 1일부터 7일까지 프랑스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 노르망디 광역도, 도빌시, 생말로시, 몽펠리에시, 그랑모뜨시, 주 한국문화원, 한국관광공사 파리 지사

 

이번 방문단에는 새만금 국제공항, 신항만, 도로 개설 등 내부 개발 가속화로 인한 전북 서해안권 새만금 관광여건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주시,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 고창군이 함께 했다.

 

먼저, 조 행정부지사는 노르망디 광역도 총괄관광책임관 아나시스 드보트와 면담을 가지고 관광협력 추진 토대를 마련했다.

 

노르망디 광역도는 역사적, 지리적으로 전라북도와 매우 유사한 점을 지니고 있다. 역사적으로 1018년 전라도 정도 이후 천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듯, 노르망디 역시 11세기 정복왕 윌리엄이 노르망디 공국 설립 이후 현재까지 이르고 있다.

 

새만금을 둘러싼 내외부의 환경변화로 주변 지역에 다양한 관광여건변화가 예측 되는 바, 풍부한 해변관광자원을 활용하여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는 노르망디를 전북관광의 모델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노르망디 광역도는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행정이 추구하는 목적 달성을 위해 과학적 근거(통계)에 기반한 관광정책을 수립하고 있으며, 개발 초기부터 모니터링과 컨설팅을 통해 투자 기업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시 지침(가이드 라인)을 따를 수 있도록 주도권을 행사함으로써 난개발을 방지하고 있다.

 

또한, 해수면과 기온상승 등에 따른 시나리오별 대응 계획과 자전거 길 조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접근성 개선과 인공적 요소 최소화 등 지속가능한 관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전라북도와 노르망디 광역도간 인적교류(상호방문), 문화적 교류(문화행사), 상호관광 홍보의 필요성을 공유했다.

 

(도빌시 성공사례의 새만금 적용) 도빌시장(필립오기에)과의 면담에서, 도빌시*는 여름 3개월만 찾던 관광객을 수십년에 걸쳐 컨벤션, 호텔, 위락휴양시설, 경마장을 10분 이내에 걸어서 다닐 수 있도록 도시를 조성하고, 2010G3(프랑스, 독일, 러시아) 2011G 8 정상회담 등 정치·경제·문화** 분야의 빅이벤트 유치 및 개최로 사계절 내내 방문할 수 있는 도시로 탈바꿈 시켰다.

 * (도빌시) 인구 4,000명 정도의 작은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관광 관련 기반 시설을 수십년에 걸쳐서 단계적으로 모두 확보. ** 미국 영화제, 아시아 영화제 개최

 

우리 전북도 새만금에 장기적으로 G 20, 한중일 정상회담 등 글로벌, 내셔널 정치·경제 빅이벤트 유치를 위한 구상과 함께 관련 인프라를 착실히 마련할 필요가 있음을 실감했다.

생말로 관광청.jpg

(생말로 지자체간 연합 관광청 운영) 생말로시 관광청장은, 1960년대 초반 65개 기초 지자체간 연합하여 설립한 관광전담기구를 통해 지역관광 홍보, 관광인프라 건설, 마이스행사 유치, 개별관광객 관광을 지원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러한 생말로 관광청처럼 우리 도에서는 다양한 형식의 도내 기초지자체간 연합관광진흥기구 설립(문화관광재단, 지역관광마케팅조직:DMO)을 중장기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그랑모뜨시 해양 마리나 개발 시사점) 그랑모뜨시는 단순히 모래 언덕 밖에 없었던 황무지에서 프랑스 최고의 해양관광레저형 기업도시의 성공적인 모델로 손 꼽힌다

 

그랑모뜨는 30년간 정부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지원과 일괄적인 정책 추진, 제도적 장치(특별법)가 성공요인이었다. 초기 관광개발계획을 결정한 샤를르 드 골(Charles de Gaulle)대통령에서부터 수 차례 정권이 바뀌는 동안에도 개발계획이 중단되지 않았으며, 건축가인 장발라듀이르는 멕시코 피라미드에서 영감을 얻어 모든 건물, 교량 등 다양한 분야에 그의 철학을 담아내었다

 

5,300대의 마리나항 개발 외에 특급호텔, 중저가 호텔, 콘도미니엄, 골프장, 별장, 컨벤션센터, 캠핑장 등의 시설을 유치해 모든 계층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몽펠리에 지속가능 관광 추진) 몽펠리에시 부시장은, 몽펠리에시는 자연·문화·역사라는 컨셉 하에 자전거길 확충, 기차여행의 확산 등 지속 가능한 관광을 추구하고 있으며, 모두에게 접근 가능한 도시 건설을 위해 걸어 다닐 수 있는 공간 확충, 장애인을 위한 관광시설 개선 및 서비스 제공, 버스·트램 등 대중교통 확충, 어린이와 노인을 위한 시설 편의성 제고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 파리 한국문화원장 & 관광공사 파리지사장 면담) 한류(한옥, 한지, 한식 등)의 본고장인 전북 문화관광자원 홍보 및 프랑스와 유럽에 확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2023 새만금 잼버리를 홍보했다

 

특히 주성희 한국관광공사 파리지사장은 전북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콘텐츠를 한국을 대표하는 새만금 잼버리 등의 국제행사와 프로그램에 올려서 홍보하는 것이 무엇보다고 중요하다고 하면서, 내년 3월에 개최되는 독일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와 5월파리 뚜르지구 살롱에 참가하여 새만금 잼버리와 전북의 문화관광자원을 적극 홍보할 것을 권고했다.

 

따라서 우리 도는 내년도 두 박람회 참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OECD 한국대표부 사회공사 면담) 조봉업 행정부지사는 신송범 사회공사와의 면담에서 OECD 한국 대표부에서 OECD 회원국들에게 새만금 잼버리에 대한 적극 홍보와 함께 OECD 관광위원회 차원에서도 관심있게 지켜봐 줄 것을 요청하였다.

 

신 사회공사는 우리 문화·한류의 세계 전파를 위해 잼버리 기간 중 외국인들의 우리 문화 체험* 기회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또한, 관광은 청년과 사회적 약자들이 주로 일하는 곳이며, 음식·숙박 분야가 주업종이기 때문에 코로나 이후 국내관광활성화가 더욱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7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 프랑스 방문 관광협력 토대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