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2023년 전북도 및 도 출자·출연기관의 장이 고용한 노동자(기간제ㆍ공무직ㆍ민간위탁 업무 수행자) 등에게 적용될 생활임금이 확정됐다.

 

전라북도는 2023년 생활임금을 시급 11,458원으로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시급 10,835원보다 623원 인상된 것으로,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 9,620원의 119.1% 수준이다.

 

2023년 전라북도 생활임금은 지난 22()에 개최된 전라북도 생활임금심의위원회 회의에서 3인 가구 기준 최저생계비와 추가적생계비, 생활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생활임금이란 최저임금 이상으로써 노동자가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을 말한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부터 전라북도와 출자출연기관 노동자 및 위탁계약을 수행하는 노동자 1,674명에게 적용된다.

 

전라북도는 생활임금 조례에 따라 2017년부터 생활임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윤동욱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생활임금 결정을 통해 전라북도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가족과 함께 인간적ㆍ문화적 생활을 누리면서 화목한 삶을 영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81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3년 전라북도 생활임금 시급 11,458원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