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전라북도는 익산시와 함께 익산 왕궁면 일대 축산밀집 지역의 가축분뇨 오염원을 근본적으로 제거하여 새만금 수질 및 생활환경 개선을 도모하기 위해 학호마을 일반인 현업축사 매입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2024년까지 총 사업비 220억원을 투입하여 학호마을 24농가에서 돼지 2만여 마리를 사육하는 축사 78를 매입하고 바이오 순환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 (학호마을 축사매입) ’21.~’24(4), 220억원(축사매입 170, 바이오순환림조성 50)/ 축사 등 지장물(36) 및 토지(78) 협의 매입, 축사철거 및 수림대 조성

 

 

전라북도는 학호마을 현업축사 매입을 위해 금번 1회 추경에 도비 25.5억원(’22년 사업비의 30%)를 확보하여 익산시에 지원하고, 새만금 수질개선 및 도민들의 고질적인 악취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다.

 

 

당초 전라북도는 학호마을에 대해서도 왕궁 정착농원 매입 사례와 같이 새만금사업법에 따른특별관리지역 지정을 통해 국비로 매입할 수 있도록 환경부에 지속 건의하였으나,

 

 

학호마을은 한센인이 아닌 일반인 지역으로 타 시도와의 형평성 문제 등으로 추진이 불가함에 따라, 지방비를 활용한 학호마을 현업축사 매입계획을 정부의 새만금유역 제3단계(’21.~’30.) 수질개선대책에 반영하여 축사매입 근거를 마련하게 되었다.

 

 

전라북도와 익산시는 축사매입을 위해 그간 공유재산 취득 심의 등 사전 행정절차 준비, 가축 사육두수 등 물건조사 등을 진행하였고, 이번 추경 확보로 올해 계획된 12농가 39(전체 사업물량의 50%) 매입을 추진하게 되었다.

 

 

한편, 전라북도는 2011년부터 추진해온 익산 왕궁 정착농원 축사 매입과 지난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김제 용지 정착농원 축사 매입을 위해서 2023년 국가예산 확보에도 총력 대응 중이다.

 

 

나해수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축사 매입사업이 완료되면 새만금 수질 개선 및 악취 문제 해소를 통해 쾌적한 생활환경이 조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면서,

 

 

이후 익산시 등과 함께 매입부지를 활용한 생태복원 사업, 바이오순환림 조성 등 과거 환경오염원이었던 공간을 생태복원 명소로 관광 자원화하는 사업으로 개발, 국가사업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30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도, '왕궁 학호마을 축사 매입' 본격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